[헤럴드경제] 프로바이오틱스 미생물, 신약 후보 가능성 주목 (2018.10.20)

프로바이오틱스 미생물, 신약 후보 가능성 주목



2018.10.20. 해럴드경제 원본보기




         비피더스균에 의한 면역 조절 기작 모식도.[제공=IBS]




- IBS 면역미생물공생연구단, 질병 치료하는 비피더스 균 작동 원리 무균 생쥐로 규명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기초과학연구원(IBS) 면역미생물 공생연구단 임신혁 교수(포스텍 생명과학과/융합생명공학부) 연구팀이 새로운 면역 치료제인 미생물 신약의 후보로 프로바이오틱스를 제안했다.  

프로바이틱스란 장(臟)내 환경에 유익한 작용을 하는 균주를 말하며 기능성 식품의 주 원료로 사용되고 있다. 이번 연구로 단순한 건강식품의 범주에 포함되던 프로바이오틱스가 다양한 염증성 질환이나 알레르기 질환의 치료제로 개발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임신혁 교수 연구진은 모유 수유를 한 어린아이들이 아토피 피부염 등 면역 과민 질환에 덜 걸린다는 사실에서 이로운 프로바이오틱스와 면역 질환 치료제의 연결고리를 찾았다. 연구진은 장내 이로운 균총을 만드는 프로바이오틱스 중 면역을 제어할 수 있는 균만 골라낼 수 있는 분석 시스템을 개발하고, 프로바이오틱스를 투여했을 때 일어날 수 있는 장내 환경을 모사하는 시스템을 연구에 활용했다. 이를 통해 면역반응을 원하는 방향으로 재설계할 수 있는 비피더스 PRI1균을 발견하는데 성공했다.  

먼저 연구팀은 면역 지표물질을 발현하는 생쥐에서 장 유래 면역 세포들을 분리해 후보 균들을 뽑아 1차군을 만들었다.  

그 중 면역반응을 조절하는 T세포의 분화와 증식을 유도할 수 있는 특정 균들만 뽑아 2차군을 구성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후보 미생물들은 총 200여종. 연구진은 어린아이 분변에서 가장 많이 발견되는 비피더스균 PRI1만을 선택적으로 분리해 연구에 돌입했다.

이후 비피더스균 PRI1만의 면역반응을 살펴보기 위해 체내에 세균이 전혀 존재하지 않는 무균 생쥐로 실험을 진행했다.  

비피더스 PRI1균에 의해 면역 세포의 분화와 발달이 조절되는지 분석한 결과, 비피더스 PRI1균이 소장 및 대장에서 면역조절 T세포인 Foxp3의 분화와 증식을 유도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비피더스 PRI1균의 치료 효과도 검증했다. 비퍼더스 PR11균을 투여한 실험쥐는 대조군에 비해 3주 만에 소장과 대장에서 면역을 조절하는 면역억제 T세포가 크게 증식하고 장 표면의 염증이 줄어들었다. 

이번 연구는 프로바이오틱스가 꼭 살아있어야만 효능이 있을 거라 여겨졌던 기존 상식을 완전히 뒤집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특정 프로바이오틱스만이 유익한 활성을 지니는 이유에 대해 과학적 근거를 제시했다는 측면에서도 매우 주목할 만하다. 또한 면역 활성 물질의 화학적 구조와 작용기작을 규명해 미생물을 이용한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에 획기적인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임신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IBS의 전폭적인 연구비와 연구 인프라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한 성과”라며 “연구단을 정리해야 하는 상황 속에서 IBS 연구팀의 인적 자원과 무균ㆍ무항원 연구 인프라 유지 방안을 강구해야 하며 향후 면역학 인프라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는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이뮤놀로지’ 10월 20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6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30

[조선일보] 몸 속 '장내 유익균' 면역체계를 지킨다

관리자3102019년 1월 30일
29

[연합뉴스] 빙어에서 건강에 유익한 미생물 락토바실러스 발견 (2018.12.19)

관리자3202018년 12월 29일
28

[연합뉴스] 개인맞춤형 헬스케어는 내 몸 안의 미생물 정보로부터 (2018.11.05)

관리자3912018년 12월 29일
27

[헤럴드경제] 프로바이오틱스 미생물, 신약 후보 가능성 주목 (2018.10.20)

관리자3332018년 12월 29일
26

[디지털타임스] "기업생태계 지원·미래기술 연구로 바이오경제 시대 이끌것" (2018.10.11)

관리자3162018년 12월 29일
25

[중앙일보] '김치 유산균'으로 난치병 아토피까지 치료한다. (2018.08.30)

관리자4082018년 12월 29일
24

[전자신문] 美, '무주공산' 미생물 시장 장악 착수...韓 후발주자 밀릴까 우려. (2018.06.25)

관리자9172018년 6월 28일
23

[동아사이언스] 사람 장 속에만?...식물에도 마이크로바이옴 있다 (2018.04.18)

관리자5772018년 6월 28일
22

[매일경제] 마이크로바이옴을 잡아라…유익미생물로 치료 (2018.02.04)

관리자9852018년 6월 28일
21

[전자신문] 식물 생장 열쇠 '마이크로바이옴', 생태계 효용 가치↑ (2018.01.17)

관리자6002018년 6월 28일
20

[농민신문] ‘마이크로바이옴’ 농축산분야 활용 주목, (2018.03.23)

관리자4912018년 6월 28일
19

[농어민신문] 마이크로바이옴, 동·식물에 붙어사는 미생물…새로운 농업자원으로 주목 (2017.12.01)

관리자4342018년 6월 27일
18

[메디게이트뉴스] “정밀의료, 의미있는 데이터 공유하고 IT전문가 등과 협력하라” (2017.12.02)

관리자4802018년 6월 27일
17

[헬스조선] 면역력이 당신을 지킨다 무병장수 위한 면역비책 免疫秘策 ② (2017.12.13)

관리자4542018년 6월 27일
16

[전자신문 CIO BIZ] 겨울철 불청객 '장 트러블'..유산균으로 해소 (2017.12.15)

관리자4182018년 6월 27일
15

[뉴스토마토] (국가미래연구원)"'미래 먹거리' 인체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 시급하다" (2017.12.26)

관리자5562018년 6월 27일
14

[전자신문] '마이크로바이옴' 세계가 주목, 고령화 부작용 대안 (2017.11.05)

관리자8732018년 6월 26일
13

[동아사인언스] 내 똥이 ‘약’이 되는 똥 이식 (2017.09.16)

관리자9342018년 6월 26일
10

[연합뉴스] '똥도 이식한다'…"장 미생물 균형 맞춰 대장염 치료" (2017.06.07)

관리자4902018년 6월 26일
9

[의학신문] ‘장속 미생물 균형으로 난치성 질환 치료할 수 있다’ (2017.06.07)

관리자4332018년 6월 26일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용약관  ㅣ  찾아오시는길

주소 : (주)뉴라이프헬스케어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북한산로 387번길 175-44(지축동 128-15)
대표이사 : 권오태    사업자등록번호 : 218-81-72521     Tel : 02-322-7788
copyright (c) Human microbiome cent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