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기업생태계 지원·미래기술 연구로 바이오경제 시대 이끌것" (2018.10.11)

"기업생태계 지원·미래기술 연구로 바이오경제 시대 이끌것"


2018.10.11. 디지털타임스 원본보기



"기업생태계 지원·미래기술 연구로 바이오경제 시대 이끌것"


"바이오경제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앞두고 국내 최대 바이오 기초원천 연구기관으로서 해야 할 역할이 크다. 성공 여부가 불확실하지만 파급효과가 큰 연구, 국가 성장동력을 만드는 산업화 연구, 바이오 중소·중견·창업기업 지원에 집중해 기술과 산업 변화를 이끌겠다."

취임 4개월차에 접어든 김장성 한국생명공학연구원장(사진)은 11일 서울 신문로 한 중식당에서 간담회를 갖고 "기관의 혁신과 도약이 필요한 중요한 시기에 수장을 맡아 어깨가 무겁지만 기대도 크다"면서 "출근이 기다려지는 젊고 활기찬 연구원을 만드는 게 가장 큰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부원장 시절 전임 원장의 중도 하차로 2월 중순부터 원장직을 대행, 사실상 8개월 가까이 기관을 이끌어왔다.  

종양생물학을 연구한 김 원장은 기업에서 정부출연연으로 적을 옮긴 케이스다. 생명연에 몸담기 전 국내 대표 제약사 중 한 곳인 녹십자 목암연구소에서 10여년 간 항암제를 개발했다. 만 50세로 현직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 기관장 중 최연소인 그는 연구원들과의 수평적인 소통을 통해 침체된 조직 분위기와 연구원들의 사기를 끌어올리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 원장은 "연구기관의 성과는 결국 연구원들에게서 나온다"면서 "기관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상의하면서 활기찬 조직 분위기를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생명연 R&D의 핵심은 수월성과 공공성이다. 하고 싶은 연구가 아니라 의미 있는 연구에 집중하겠다는 것. 대규모 연구비와 인력을 투입하는 5개 전문연구단과 2개 빅이슈 연구그룹이 핵심이다.  

김 원장은 "앞으로의 의학은 치료가 아닌 예방과 관리 중심으로 바뀌고 이를 가능케 하는 열쇠는 유전체와 데이터가 될 것"이라면서 "개인 유전정보 기반 의료를 가능케 하는 유전자 맞춤의료연구단, 발생빈도가 낮지만 극복해야 하는 희귀난치질환연구단, 노인성 근감소증 등 초고령화 사회에서 문제가 되는 노화 관련 연구에 집중하는 노화대응연구단을 통해 인류 삶을 변화시킬 연구성과에 도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염병과 유해물질에 대응하는 진단·치료기술을 개발하는 바이오나노연구단, 암 극복을 위한 항암물질연구단도 가동했다.

국가적으로 집중할 대형 장기 과제를 파고드는 빅이슈 그룹을 통해서는 인체모사 인공장기시스템과 인공혈액을 연구하고 있다. 인공장기시스템은 줄기세포 분화기술을 이용해 인체를 모방한 조직을 만들어 약물 독성평가 등에 활용하는 개념이다. 생명연은 특히 특정 장기만 만드는 게 아니라 인공 간·신장 등을 시스템으로 연결하는 기술을 연구한다. 한가지 약물을 투입하면 간과 신장 독성을 한번에 파악하게 하겠다는 아이디어다.

인공혈액 연구그룹의 목표는 면역거부 반응을 없앤 미니돼지를 이용해 사람 혈액을 생산하는 것이다. 혈액 부족 문제를 과학적으로 해결하겠다는 것이다. 유전자 편집·교정, 마이크로바이옴 등 미래 연구, 미세먼지 등 국민 생활문제와 관련된 연구도 확대하고 있다. 바이오경제 시대의 근간인 바이오기업 생태계 조성에도 힘쓴다. 생명연은 바이오혁신사업부 아래에 중소중견기업지원센터와 기술사업화지원센터를 두고 기업들에 연구시설, 연구비, 기술정보 등을 제공한다. 창업기업들은 생명연 내에 직접 입주해 연구원들과 수시로 협업하고 연구시설을 활용할 수도 있다.  

김 원장은 "약 300개 협력기업 네트워크를 구성해 수시로 정보를 공유하고 성장을 돕는다"면서 "생명연을 거친 코스닥 상장사가 11곳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스타트업·벤처기업이 펀딩에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벤처캐피털 등을 연결해주고, 기업 수요를 파악해 연구주제를 정하는 양방향 소통도 하고 있다. 의사과학자들의 창업도 지원한다.

김 원장은 "그동안 생명연 차원의 기업·창업 지원사업을 펼쳤다면 앞으로는 국가적 바이오창업 허브로 자리 잡도록 관련 조직과 기능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6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30

[조선일보] 몸 속 '장내 유익균' 면역체계를 지킨다

관리자432019년 1월 30일
29

[연합뉴스] 빙어에서 건강에 유익한 미생물 락토바실러스 발견 (2018.12.19)

관리자582018년 12월 29일
28

[연합뉴스] 개인맞춤형 헬스케어는 내 몸 안의 미생물 정보로부터 (2018.11.05)

관리자842018년 12월 29일
27

[헤럴드경제] 프로바이오틱스 미생물, 신약 후보 가능성 주목 (2018.10.20)

관리자592018년 12월 29일
26

[디지털타임스] "기업생태계 지원·미래기술 연구로 바이오경제 시대 이끌것" (2018.10.11)

관리자582018년 12월 29일
25

[중앙일보] '김치 유산균'으로 난치병 아토피까지 치료한다. (2018.08.30)

관리자792018년 12월 29일
24

[전자신문] 美, '무주공산' 미생물 시장 장악 착수...韓 후발주자 밀릴까 우려. (2018.06.25)

관리자4102018년 6월 28일
23

[동아사이언스] 사람 장 속에만?...식물에도 마이크로바이옴 있다 (2018.04.18)

관리자2722018년 6월 28일
22

[매일경제] 마이크로바이옴을 잡아라…유익미생물로 치료 (2018.02.04)

관리자3932018년 6월 28일
21

[전자신문] 식물 생장 열쇠 '마이크로바이옴', 생태계 효용 가치↑ (2018.01.17)

관리자1982018년 6월 28일
20

[농민신문] ‘마이크로바이옴’ 농축산분야 활용 주목, (2018.03.23)

관리자2172018년 6월 28일
19

[농어민신문] 마이크로바이옴, 동·식물에 붙어사는 미생물…새로운 농업자원으로 주목 (2017.12.01)

관리자1692018년 6월 27일
18

[메디게이트뉴스] “정밀의료, 의미있는 데이터 공유하고 IT전문가 등과 협력하라” (2017.12.02)

관리자2202018년 6월 27일
17

[헬스조선] 면역력이 당신을 지킨다 무병장수 위한 면역비책 免疫秘策 ② (2017.12.13)

관리자1902018년 6월 27일
16

[전자신문 CIO BIZ] 겨울철 불청객 '장 트러블'..유산균으로 해소 (2017.12.15)

관리자1792018년 6월 27일
15

[뉴스토마토] (국가미래연구원)"'미래 먹거리' 인체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 시급하다" (2017.12.26)

관리자2312018년 6월 27일
14

[전자신문] '마이크로바이옴' 세계가 주목, 고령화 부작용 대안 (2017.11.05)

관리자3612018년 6월 26일
13

[동아사인언스] 내 똥이 ‘약’이 되는 똥 이식 (2017.09.16)

관리자3122018년 6월 26일
10

[연합뉴스] '똥도 이식한다'…"장 미생물 균형 맞춰 대장염 치료" (2017.06.07)

관리자1992018년 6월 26일
9

[의학신문] ‘장속 미생물 균형으로 난치성 질환 치료할 수 있다’ (2017.06.07)

관리자1772018년 6월 26일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용약관  ㅣ  찾아오시는길

주소 : (주)뉴라이프헬스케어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북한산로 387번길 175-44(지축동 128-15)
대표이사 : 권오태    사업자등록번호 : 218-81-72521     Tel : 02-322-7788
copyright (c) Human microbiome cent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