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이코노미] 광운대 바이오통합케어경영硏 ‘제5회 마이크로바이옴 산업화 포럼’ 개최 (2018.07.04)

광운대 바이오통합케어경영硏

‘제5회 마이크로바이옴 산업화 포럼’ 개최


- M이코노미, 2018.07.04 (원문보기) -





광운대학교 바이오통합케어경영연구소는 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5회 마이크로바이옴 산업화 포럼’을 열고, 의료, 축산, 환경 등 분야에 대한 마이크로바이옴 적용 사례 연구를 통한 산업화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포럼에는 이홍 광운대학교 바이오통합케어경영연구소장을 비롯해 윤소하 정의당 의원, 강기갑 마이크로바이옴 산업화 포럼 대표 등 정치권과 산업계, 학계에서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 소장은 “우리가 마이크로바이옴 산업화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것은 앞으로 대한민국이 무엇을 먹고 살아가야 하는가에 대한 심각한 고민을 해야 하는 시기가 왔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 이홍 광운대학교 바이오통합케어경영연구소장 / 사진 : 박종호 기자


최근 제조업을 중심으로 한 한국의 주력산업이 대내외적인 요인에 의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그는 “우리나라에서 경쟁력이 굉장히 높았다고 생각했던 해양플랜트 산업은 중국이나 싱가포르 등의 나라보다 가격경쟁력에서 뒤처지면서 힘들게 됐고, 조선 산업 역시 사정이 매우 어렵다”면서 “더더욱 어려운 것은 한국의 자동차에 대해 미국 정부가 25%의 관세를 매기겠다고 했고, 중국은 이미 LCD 산업에 있어서 한국을 압도하기 시작했다. 마지막 보루라고 할 수 있는 반도체 산업도 생각보다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마이크로바이옴에서 희망을 찾을 수 있다. 우리가 산업에 관련된 많은 종류의 미생물들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그런 것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그 가체에 대해서 몰랐다. 물론 이미 미생물 농법을 개발하고, 관련 상품을 개발한 사람들이 있었지만, 사회는 그 부분에 주목하지 못했던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좀 늦기는 했지만, 이런 것들을 활발하고 새롭게 진행시킬 필요가 있다”면서 “마이크로바이옴 산업이 국가적인 커다란 기둥으로서 성장할 때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강기갑 마이크로바이옴 산업화 포럼 대표 / 사진 : 박종호 기자


강 대표는 “이제는 산업화의 방향이 새롭게, 한 단계 더 도약하고 폭이 넓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큰 단위로 성장하고 발전해나가는 분야는 계속 그렇게 해야겠지만, 개미처럼 농업인이나 생산자, 산업화 쪽으로 기대를 갖고 문을 두드리는 사람까지도 다 끌어안고 성장·발전할 수 있는 단계에 대해 더 고민하고, (그런 단계에)진입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우리 삶의 현장에서 가장 풍부하고 면밀하게 살펴볼 수 있는 식품, 의료, 축산업, 환경 등 모든 분야에 마이크로바이옴을 적용·발전시키는 것을 통해 새로운 미래의 성장동력을 갖추자는 부분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국회를 보면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토론회가 엄청나게 많지만, 이 포럼은 다른 각도에서 우리들의 틈새 전략이자, 어쩌면 우리만이 앞서갈 수 있는 미래 성장동력을 스스로 갖추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 윤소하 정의당 의원 / 사진 : 박종호 기자




그는 “전문적인 부분은 부족하지만, 정치의 공간에서 현실화시켜 내는데 역할을 조금이나마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 윤복근 광운대학교 바이오의료경영학과 책임지도교수는 ‘글루텐 불내증과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의 변화’에 대해 발표했다.




▲ 윤복근 광운대학교 바이오의료경영학과 책임지도교수 / 사진 : 박종호 기자


김병용 (주)천랩 연구소장은 ‘개인 맞춤형 마이크로바이옴 연구현황과 산업동향’에 대해 발표했고, 김두환 건국대학교 생명자원식품공학과 교수는 ‘미생물 자연과학농업’에 대한 연구 결과를, 김광석 베드로요양병원장은 ‘마이크로바이옴의 내시경을 통한 적용 사례’를 소개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6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63

[매일경제] ‘제7회 마이크로바이옴 산업화 포럼’ 개최

관리자1102019년 4월 2일
62

[M이코노미] 국내 토착 미생물로 ‘한국형 유산균’ 산업화 한다- 윤복근 광운대학교 바이오의료경영학과 책임지도교수

관리자1162019년 4월 1일
61

[M이코노미] 광운대 바이오통합케어硏, ‘제7회 마이크로바이옴 산업화 포럼’ 개최

관리자1072019년 4월 1일
60

[매일경제] [대한민국 최고의 경영대상] `유산균 전문기업` 마이크로바이옴 "생명공학산업 발전 선도할 것"

관리자1222019년 4월 1일
59

[매일경제] 엄길청 교수 "생체학적 강한 인간 만들기 위한 투자 늘어날 것"

관리자1062019년 3월 29일
58

[매일경제] 윤복근 광운대 교수, `기능영양학` 출간

관리자1142019년 3월 21일
57

[매일경제] 광운대, 28일 ‘제7회 마이크로바이옴 산업화 포럼’ 개최

관리자2262019년 3월 19일
56

[매일경제] 유산균 넣어 음식 조리하는 `유산균분식 85:15` 1호점 오픈

관리자1222019년 3월 19일
55

[매일경제] 뉴라이프헬스케어 "유산균 제품 유통으로 국민 장 건강관리 앞장설 것"

관리자1302019년 3월 19일
54

[매일경제] 광운대 바이오의료경영학과, 식의학경영 전공 석사 첫 배출

관리자2032019년 3월 19일
53

[매일경제] ㈜마이크로바이옴, 식품수출기업 리빙진과 미국 진출 위한 MOU 체결

관리자1392019년 3월 19일
52

[매일경제] ㈜마이크로바이옴, 내시경으로 소장에 주입하는 유산균 생산·공급

관리자1822019년 1월 31일
51

[매일경제] "의료 서비스 미치지 못하는 식생활 관리 분야 책임질 것"

관리자1592019년 1월 29일
50

[매일경제] ㈜마이크로바이옴, 장기능개선 복합유익균 20종 등 특허 출원

관리자1762019년 1월 24일
49

[매일경제] ㈜마이크로바이옴, 中뉴라이프그룹에 젠바이오틱스 수출 물량 공급키로

관리자1612019년 1월 22일
48

[매일경제]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고를 때 유통 과정에서의 생존률 따져야"

관리자1722019년 1월 21일
47

[신동아] 중국 진출 25년 만에 억만장자 된 한상(韓商) 신화의 뒷얘기

관리자1722019년 1월 21일
46

[시니어타임스] 대한마이크로바이옴협회, 광운대학교 바이오의료경영학과에 감사장

관리자2482018년 12월 29일
45

[M이코노미] 대한마이크로바이옴協, ‘2018 마이크로바이옴&ND 송년회’ 열어

관리자3142018년 12월 29일
44

"마이크로바이옴 인식 제고하고 원천기술 개발해 신성장동력으로 삼아야"_매일경제

관리자2282018년 11월 29일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이용약관  ㅣ  찾아오시는길

주소 : (주)뉴라이프헬스케어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북한산로 387번길 175-44(지축동 128-15)
대표이사 : 권오태    사업자등록번호 : 218-81-72521     Tel : 02-322-7788
copyright (c) Human microbiome center. all rights reserved.